자유북한운동연합
 
北, 외부 유입 선전물, 정보 '미신' 박멸, 모조리 적발해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5  

북한에 전단·CD 보내는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


"오늘 미신행위와의 투쟁은 우리 공화국을 없애버리려는 제국주의자들과 반동들과의 심각한 계급투쟁으로 되고 있다."

지난 2월 발간된 북한 학술지 '법률연구' 2019년 1호에 실린 '미신행위와의 투쟁을 강도 높이 벌이는 데서 나서는 기본요구' 논문의 한 대목이다.

장기적인 제재 국면에서 내부 결속에 주력하는 가운데 외부에서 유입되는 '서구 사상문화'를 막는 데 특히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북한에서 미신은 비과학적·초자연적 현상에 대한 믿음뿐만 아니라 종교 등 서방세계의 문화를 함께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논문은 "온갖 계급적 원수들은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고 미친듯이 날뛰면서 우리 내부에 미신행위를 적극 조장시켜 우리 인민들의 건전한 혁명의식을 마비시키려 하고 있다"고 언급, 미신현상이 사회적으로 널리 퍼져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CD나 이동식저장장치(USB) 등 '미신적 환상으로 엮어진 각종 출판물'의 유입을 지적하며 "적들은…우리나라에 대한 관광과 대화 교류와 접촉, 지어(심지어) 여러 국제단체들이 진행하는 인도주의적 활동을 통해서도 우리 내부에 미신을 침투시키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문은 "누구나 경각성을 최대로 높이며 우리 지경을 넘어오는 모든 인원들과 물자들에 대한 검열통제사업을 엄격히 진행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도주의 활동을 통한 미신 침투는 종교단체들의 대북지원활동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미신행위를 철저히 막기 위하여서는 발생된 범죄를 모조리 적발하여 엄격히 처벌할 것을 강조했다.

북한은 동구권 사회주의 붕괴와 주민들의 시장 활동 확대로 차츰 유입된 자본주의적 영향과 문화·생활양식을 '비사회주의적 현상'으로 규정하며 경계해왔다. 미신과 종교 역시 대표적인 '자본주의 황색바람'의 하나로 인식된다.

그러나 미신현상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달 19일 "지금 적대세력들이 우리 내부에 종교와 미신 등 부르주아 사상 독소를 유포시키기 위해 끈질기게 책동하고 있는 것은 바로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말살하려는 저들의 음흉한 목적을 손쉽게 실현하기 위해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런 현상은 역설적으로 외부 콘텐츠가 북한 사회에 유입되는 양이 그만큼 많아졌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북한은 형법에 미신행위에 대한 처벌(256조) 규정을 두고 있으며, 지난 2015년에는 형량을 높이도록 개정했다.

이 조항에 따르면 북한에서 돈이나 물건을 받고 미신행위를 한 경우 1년 이하의 노동단련형에, 사안이 엄중한 경우 최고 7년의 노동교화형에 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