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美농무부 "北주민 10명중 4명, 10년 뒤에도 식량부족"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60  

북한의 식량 부족 상황이 10년 뒤에도 비슷한 수준으로 지속할 것으로 미국 농무부 보고서가 밝혔다고 27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10년 뒤에도 북한 주민 10명 중 4명꼴로 극심한 식량부족에 시달릴 것이란 전망이다.

미 농무부 경제연구소는 최근 발표한 연례보고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19-2029'에서 올해 식량부족 상황에 처한 북한 주민은 약 1천46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57.3%에 달하며, 10년 뒤인 2029년에도 1천110만명(41.6%) 선일 것으로 내다봤다.

인구 1인당 하루 권장열량인 2천100㎉를 기준으로 북한은 올해 1인당 평균 414㎉, 10년 뒤에도 256㎉가 부족할 것이란 분석이다.

농무부 집계에 따르면 이는 최근 내전을 겪은 예멘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열악한 것으로, 세계 최악의 빈곤 지역인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과 비슷한 수준이다.

기타 대륙별로 식량부족이 극심한 나라로는 아프리카의 콩고민주공화국과 에리트리아, 남미 지역에서는 아이티 등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