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정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30㎞ 저고도로 비행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93  

합참은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 6분, 5시 27분경에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50㎞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에서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 미사일은 중앙방공통제소(MCRC)와 이지스함에서 최초 포착됐고, 두 번째 미사일은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와 MCRC, 이지스함에서 거의 동시에 포착됐다.

군은 북한의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25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두 발을 쏜 이후 엿새 만이다.

지난 25일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된 이 미사일은 고도 50여㎞에 비행거리 각각 600여㎞로 분석됐고, 정부는 이를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파악했다.

특히 이 미사일은 비행 도중 이른바 '풀업'(pull-up : 하강단계서 상승) 기동을 해 요격이 매우 까다롭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북한은 앞서 지난 5월 4일과 9일에도 외형상 KN-23과 동일한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북한이 오늘 새벽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들은 기존의 KN-23의 제원과는 차이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과거와는 조금 다른 제원으로 식별하고 있다"며 "정점고도가 과거와 비교해 낮은 상태"라며 한미 정보당국이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우리는 (오늘 새벽 발사된) 발사체를 모두 포착했고, 대응조치도 완벽히 수행하고 있다"며 "이후에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잘 대비할 수 있게 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