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폼페이오 비난…"反北실무자로 비핵화 어려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20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국무부의 '2018 국제종교자유 보고서' 발표회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이 보고서에서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는 약 8만명에서 12만명으로 추산되는 정치범이 갇혀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종교적 이유로 수용돼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2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거론하며 미국 정부에 북한에 적대적인 실무자들이 있는 한 비핵화 협상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26일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수뇌분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하여도 대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작성자들이 미국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관계 개선도, 조선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3일 대이란 추가 제재와 관련한 취재진 질문에 '현재 북한 경제의 80% 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고 이는 모두가 기억해야 할 중요한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 "제재가 조미 대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는 듯이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폼페이오의 말대로 현재 미국의 제재가 우리 경제의 80% 이상에 미치고 있다면 10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미국의 목표인가"라며 "이것은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에서 채택된 조미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조선 적대행위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국가는 미국의 제재에 굴복할 나라가 아니며 미국이 치고 싶으면 치고 말고 싶으면 마는 나라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누구든 우리의 자주권, 생존권을 짓밟으려 든다면 우리는 자위를 위한 실력행사의 방아쇠를 주저 없이 당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