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종전선언, 비핵화 맞바꿀 '흥정물' 아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69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1일(현지시각) 오후 유엔총회 일정을 마치고 공항행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2일 종전이 비핵화 조치와 맞바꿀 ‘흥정물’이 아니라며 미국이 종전을 바라지 않는다면 자신들도 여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종전은 누가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북미) 쌍방뿐 아니라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를 원하는 동북아시아 지역 나라들의 이해관계에 다 부합되는 종전은 결코 누가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며 우리의 비핵화 조치와 바꾸어먹을 수 있는 흥정물은 더더욱 아니다"고 했다.

통신은 "조미가 6·12 조미 공동성명에 따라 새로운 관계수립을 지향해 나가는 때에 조미 사이의 교전관계에 종지부를 찍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면서도 "미국이 종전을 바라지 않는다면 우리도 구태여 이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통신은 "최근 미국의 이른바 조선문제 전문가들 속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응해주는 대가로 북조선으로부터 핵계획 신고와 검증은 물론 영변 핵시설 폐기나 미사일 시설 폐기 등을 받아내야 한다는 황당무계하기 짝이 없는 궤변들이 나오고 있다"며 "종전은 정전협정에 따라 이미 반세기 전에 해결되었어야 할 문제로서 미국도 공약한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과 조선반도의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가장 기초적이고 선차적인 공정"이라고 했다.

조중통은 특히 과거 조지 W.부시 행정부 시절 미국이 종전선언을 제기했으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10·4 선언,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점을 들며 "우리보다도 미국을 비롯한 다른 당사자들이 더 열의를 보인 문제"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조선 문제를 전문으로 다룬다는 사람들이 60여년 전에 이미 취했어야 할 조치를 두고 이제 와서 값을 매기면서 그 무슨 대가를 요구하는 광대극을 놀고 있다"며 "그 누구든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핵 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다면 조선반도 핵문제 발생의 역사적 근원과 그 본질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가지고 문제 해결에 임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