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고위간부 영국 망명…김정은, 암살조 급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55  

북한은 국경지대에 국경경비대와 폭풍군단을 포함한 보위총국과 국가보위부, 보안성 등 3중 4중으로 경계하고 있으며 집중단속 기간이 되면 교도대와 노농적위대, 학생들까지 국경지역을 교대로 순회하며 탈북을 저지하려고 안간힘을 쓰고있지만 위 사진처럼 탈북은 계속 되고 있다.


북한이 지난 2월 행방불명된 북한군 고위 간부가 영국으로 망명했을 수 있다고 보고 10명의 암살조를 급파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군 대령급에 해당하는 50대 후반 강모 대좌는 북한 김일성의 모친, 강반석(1892~1932년)과 인척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3일(현지 시각)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를 인용해 중국 동부 지역에서 방첩(적의 첩보활동을 막는 일) 업무를 총지휘하던 국가보위성해외반탐국의 강모 대좌가 영국 등 유럽으로 도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강 대좌는 중국과 러시아에서 들어오는 모든 정보를 검토하고 현지 확인 활동을 지시하는 역할을 맡고 있었다. 또한 핵과 미사일 개발 인재 육성을 위해 중국과 러시아 학자들을 북한과 연계시키는 데 대한 물밑작업도 담당했다. 강 대좌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은 지난 2월 25일, 북한 해커들의 거점인 중국 선양의 한 호텔로 파악됐다.

대북 소식통은 “중국 칠보산호텔(현 중푸국제호텔)에 주둔하면서 중국과 러시아, 동남아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반탐국 성원들을 총지휘한 강 모 씨가 돌연 자취를 감췄다”면서 “도주 당시 달러를 찍는 활자판과 상당량의 외화를 소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정은이 직접 공작원 10명을 파견해 강 대좌를 암살할 것을 지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대북 소식통은 “사건 발생 즉시 살해 임무에 특화된 요원 7명을 급파했고, 이들이 빈손으로 돌아오자 바로 3명을 또 다시 보냈다”고 전했다.

제임스 에드워드 호어 전 영국 초대 평양주재 대리대사는 “북한이 외교적 마찰을 각오하면서까지 암살을 실행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모 대좌는 비리가 발각되면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해외에서 몰래 벌어들인 돈과 활동 내역이 기록된 장부가 발견됐다”며 “당국이 소환장을 발부하자,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도주를 감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모 대좌의 가족은 북한에 머물고 있다.

강모 대좌는 김정은 입장에서는 ‘백두혈통’을 수호하는 핵심인물이다. 강 대좌의 친가가 김일성의 어머니인 강반석 집안 사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반석은 김형직과 결혼해 대동강 하류 부근 만경대에서 1912년 김일성을 낳았다. 북한은 강반석이 일제강점기에 반일부녀회를 조직하는 등 항일운동에 앞장섰다고 주장한다. 북한에는 ‘강반석 혁명유자녀 학원’을 비롯해 학교와 탁아소 중에도 강반석의 이름이 붙은 곳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