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북괴 3차 핵실험 강행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84  
북괴가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12일 3차 핵실험을 끝내 강행함에 따라 박근혜 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가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북괴의 추가도발시 '중대조치'를 예고해 왔던 국제사회의 강경 대응과 이에 반발할 것으로 보이는 북한의 추가 도발이 이어질 경우 한반도는 예측불허의 초긴장 국면으로 진입할 가능성도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제3차 지하 핵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이번 핵실험은 이전보다 폭발력은 크면서 소형화, 경량화된 원자탄을 사용하여 높은 수준에서 안전하고 완벽하게 진행됐다"고 핵실험 사실을 발표했다.

특히 북한은 "다종화된 우리 핵억제력의 우수한 성능이 물리적으로 과시됐다"고 언급, 기존의 플루토늄이 아닌 고농축우라늄(HEU)을 이용한 핵실험일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이에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57분 50초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규모 4.9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실험에 앞서 전날 미국, 중국, 러시아에 "핵실험을 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2009년 5월25일 이후 3년 8개월만이다. 북한은 2006년 10월 9일 처음으로 핵실험을 했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규모 4.9의 지진을 핵폭탄으로 환산하면 (폭발력이) 6~7㏏(킬로톤)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파괴력은 1차 핵실험(진도 3.6에 파괴력 1㏏)이나 2차 핵실험(진도 4.5에 파괴력 2~6㏏)보다 신장된 것이다.

6~7㏏의 파괴력은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됐던 핵폭탄 위력(16㏏)의 절반수준에 해당한다.

우리 정부는 이날 북한에서 인공지진파가 탐지된 직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오후 1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NSC 회의 후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이자,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국으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를 포함해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핵실험관련 긴급회의를 소집, 3차 핵실험을 규탄한 뒤 "6자회담 당사국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으로 박 당선인이 구상해 왔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새 정부 출범 후 개선이 기대되던 남북관계도 당분간 경색국면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 대통령과 박 당선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만나 북핵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안보리에서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유엔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은 12일 오후 11시) 긴급 안보리 회의를 소집, 대북조치 논의에 착수한다. 2월 안보리 의장국은 우리나라다.

안보리는 긴급회의 직후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성명을 낸 뒤 본격적인 대북 제재 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안보리가 지난달 대북 제재 결의 2087호를 통해 북한의 추가도발을 할 경우 중대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언했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고강도 제재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에 대해 "명백하고도 중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