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日, 北 미사일 발사 韓보다 26분 먼저 발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90  

지난 24일 북한이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북한은 ‘방사포’로 발표)를 쏜 사실을 일본 측이 한국보다 26분 먼저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44~45분과 오전 7시 1~2분께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2차례에 걸쳐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쐈다. 이는 한국 정부가 지난 22일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직후 이뤄진 것이라 한일 양국의 대응 태세가 주목을 받았다.

25일 요미우리 신문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이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것은 24일 오전 7시 10분이었다. 이는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발표한 시점(오전 7시 36분)보다 26분 빨랐다. 합참의 발표는 일본 방위성 발표 내용을 전한 일본 언론의 첫 보도(교도통신 기준 오전 7시 24분)와 비교해도 12분 늦다. 이는 지난달 25일 이후 북한이 6차례에 걸쳐 발사체를 쏠 때마다 한국 측이 먼저 발표했던 것과는 양상이 달랐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의 이번 발표는 지소미아를 통한 한국의 정보가 없더라도 북한 미사일에 대응에 지장이 없음을 과시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자체 정보수집 능력을 자랑하고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장관)은 2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방위성 출입 기자들에게 관련 내용을 설명하면서 “만반의 태세를 취하고 있었기 때문에 빠르게 판단할 수 있는 정보가 모였다”고 말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당국이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을 통해 얻은 독자 정보를 중심으로 분석해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합참의 발표는 일본 정부 측 발표와 조금 달랐다. 합참은 24일 북한의 발사 사실을 공개하면서 “일본이 (북한의 탄도 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관련 정보 공유를 요청했다” 며 “그에 따라 현재까지 지소미아가 유효하므로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체 정보를 통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를 수집했다고 강조한 일본 발표와 달리 일본 정부가 한국 측에 관련 정보를 공유해달라는 사실을 밝힌 것이다. 지소미아는 한국 정부가 지난 22일 협정 연장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지만, 공식 만료 시점은 90일 뒤인 11월 22일이다. 그때까지는 협정이 유지된다.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거의 실시간으로 포착했고, 심지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사전 특이동향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합참은 북한의 발사 사실을 발표하면서 발사장소와 시점, 발사체의 최대고도(97㎞), 비행거리(380여㎞), 최고 속도(마하 6.5 이상) 등의 구체적 정보를 알렸다. 합참의 발표가 있기 전까지 일본 언론은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사실을 보도한 것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편 한국과 일본이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추정한 24일 발사체에 대해 북한은 25일 ‘초대형 방사포’라고 규정해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