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日언론 "트럼프, 文대통령에 '남북경협 사업 재개' 반대 의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18  

대한민국 영내 '자유의 짐' 회담에서 문전에도 못들어가고 지켜만 본 문재인 대통령


지난달 30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협력사업 재개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7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회담에서 '영변의 핵시설 완전폐기도 큰 의미가 있다.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면 개성공단 단지의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을 용인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좀 더 신중하지 않으면 안된다. 남북 경제협력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더 확실히 행해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미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변의 핵 시설에 대해 "진정성 있게 완전히 폐기 된다면 그것은 북한의 되돌릴 수 없는 실질적인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