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국방부, "북 도발하면 단호하게 응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95  

북괴의 선제 공격에 대비한 국군의 타격 개요


軍 "北 도발시 지휘세력까지 응징"…경계태세 격상

우리 군은 북한 최고사령부의 군사도발 위협에 대해 "도발시 지휘세력까지 단호히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현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육군 소장)은 6일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최고사령부 성명을 비롯한 북한의 군사위협에 대한 우리 군의 입장을 발표하겠다"며 이런 내용의 대북 경고성명을 발표했다.

김 부장은 "북측은 어제 최고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제재와 우리의 정례적인 키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을 비난하면서 핵실험에 이은 2, 3차 대응 조치와 정전협정 백지화, 판문점 대표부 활동중지, 유엔사와 북한군간의 직통전화 차단 등을 위협했다"며 "이번 키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은 북측에도 이미 통보된 한반도 방어를 위한 연례적인 한미 연합훈련"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정을 위협하는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은 도발 원점과 도발 지원세력은 물론 그 지휘세력까지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며, 이를 시행하기 위한 모든 준비를 갖추고 있음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북한 최고사령부 성명 관련 경계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한미 연합 감시자산을 증강 운영해 북한군 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으며, 작전사급 이상 부대의 상황근무를 강화했고, 육·해·공군 각급 부대의 무기체계 대기 수준도 상향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주요 지휘관들은 1시간 이내 부대에 복귀할 수 있는 지역에 상시 대기하고 있고 대테러 초동조치 부대는 즉각 투입될 수 있는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이날 정오를 기준으로 경계태세를 평상시 수준에서 한 단계 격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대규모 합동훈련과 관련해서는 준비하는 징후가 식별되고 있어 언제, 어떤 형태로, 어떤 부대들이 참여할지에 대한 추가 첩보를 확인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북한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시간과 장소에서 다양한 유형의 도발을 할 수 있어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있다"며 "특히 잠수함이 움직일 수 있는 시기가 됐기 때문에 이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정찰기 등 연합 감시자산을 증강 운용하고 있으나 대북정보감시테세인 '워치콘'은 아직 3단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