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정일 생일 대북전단 살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31  

북한인권탈북자 단체인 사단법인 "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인민해방전선", "자유북한방송"을 비롯한 탈북자단체들이 김정일 생일인 16일 오전 11시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대북전단 20만장을 띄워 보냈다.

대북전단 살포를 주도해온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단체 회원 5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 임진각 망배단 앞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며 대북전단 20만장을 북으로 날려보냈다.

탈북자단체가 임진각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은 지난해 10월 29일 북한의 표적 타격 위협에 따른 정부의 불허 조치 이후 처음이다.

대형 풍선 10개에는 전단 20만장과 미화 1달러짜리 지폐 1천장, 한국의 발전상을 담은 소책자 500권이 담겼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전단 날리기에 앞서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대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인류 평화에 역행하는 핵실험을 강행했다"며 "2천만 북한 동포들에게 북한의 핵 야망과 위선을 알리기 위해 행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북한의 '임진각 타격' 위협으로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했던 임진각 상인과 주민은 아무런 움직임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