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22일 전단살포땐 임진각 타격”… 金국방 “도발 원점 완전 격멸할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40  

대북 민간단체가 임진각에서 전단(삐라) 살포 계획을 밝힌 데 대해 북한군이 “사소한 삐라 살포 움직임이라도 포착되면 즉시 경고 없는 무자비한 군사적 타격이 실행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대선을 앞둔 남한에 긴장을 조성해 남남(南南) 갈등을 부추기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명박 대통령이 연평도를 방문한 것에 대응하는 성격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인민군 서부전선사령부는 19일 ‘공개 통고장’을 통해 “극도의 동족 대결에 피눈(혈안)이 되고 있는 이명박 역적패당이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삐라 살포행위에 매달리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삐라 살포는 가장 노골적인 심리전이자 용납할 수 없는 전쟁도발”이라며 “임진각과 주변의 남조선 주민들은 있을 수 있는 피해를 예견해 미리 대피하라. 우리 군대는 빈말을 하지 않는다”라고 거듭 위협했다.

이에 앞서 최근 결성된 탈북자단체의 연합체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북민련)는 ‘22일 오전 11시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서 북한에 전단을 날려 보내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통일부는 북한에 대해 협박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북민련에도 전단 살포에 신중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북민련 측은 “협박에 굴하지 않고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임진각 지역 관할 부대의 경계태세를 한 단계 올렸으며, 북한의 위협에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그런 일(북한의 공격)이 일어나면 도발 원점에 대해 완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적 도발에 응징 태세를 완벽히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그 사람들(북측)이 지난해에도 ‘삐라를 뿌리면 원점을 포격한다’고 위협 발언을 했고 (북한이 실제)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그 원점 지역을 완전히 격멸하겠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여러 차례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전쟁 행위’로 규정하면서 ‘전면 전쟁’ ‘전면 사격’ 등으로 협박했지만 김정은 정권이 들어선 뒤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군사적 타격을 위협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의 협박은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 안보 불안을 가중시키고, ‘전쟁 대 평화’ 구도를 강조함으로써 자신들에게 유리한 세력의 승리를 돕겠다는 속셈으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이 전날 연평도를 방문한 것에 ‘맞불’을 놓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북한의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 대통령의 연평도 방문에 대해 “연평도 포격 사건을 재현하려는 위험천만한 행각”이라며 “의도적으로 정세를 전쟁 접경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