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從北반역에 재기불능의 대못을 박는 방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55  
2017년의 惡夢(악몽)을 미리 막으려면-從北반역에 재기불능의 대못을 박는 방법/ 趙甲濟   
 
역사는 대한민국 세력에 5년의 시간을 주었다. 이 5년을 잘 써야 2017년에도 反대한민국 세력의 집권을 막아 번영과 자유를 유지할 수 있다. 시간을 허비하면 악몽이 再來(재래)할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국민들은 무엇을 할 것인가? 좌편향 선동 언론의 無力化(무력화)를 제1 우선 순위의 목표로 놓고 생각해 본다.
 
 
1. 언론이, 문재인 후보를 사실상 단일후보로 내세운 민주당-진보당의 이념적 정체를 '從北좌파'라고 정확히 보도하고, 이 세력이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국가보안법 폐지-주한미군 철수 및 한미동맹 해체-낮은 단계 연방제'가 북한정권의 對南 공산화 전략과 정확하게 일치한다는 사실을 집중적으로 보도하였더라면 문재인의 48% 득표는 불가능하였을 것이다.
 
2. 문재인 후보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대한민국 헌법이 규정한 '자유민주주의'가 아니고, 공산주의자들이 사회주의 혁명의 前 단계 전략으로 내세운 '민중 민주주의' 혹은 '인민 민주주의'에 가깝다는 사실을 언론이 제대로 보도하여 국민들에게 알렸더라면 48% 득표는 불가능하였을 것이다.
 
3. 언론이, 박근혜 후보에게 불리한 정수 장학회 문제를 크게 보도한 분량만큼 문재인 후보에게 불리한 부산저축은행 연루 문제를 다뤘더라면 문재인의 48% 득표는 불가능하였을 것이다.
 
4. 언론이 선거판을 보수 對 진보라고 설명하지 않고 左右 대결, 또는 헌법 존중 세력 對 헌법 부정 세력이라고 정확하게 보도하였더라면 문재인의 48% 득표는 불가능하였을 것이다.
 
5. 언론이 안철수의 正體(정체)를 정확히 보도하였더라면 '안철수 현상'은 생길 수 없었을 것이고, 따라서 문재인의 48% 득표는 불가능하였을 것이다. 안철수가 서울대학교 교수직을 정치적으로 악용한 점과 주식거래의 부도덕성만 제대로 국민들에게 알렸어도 문재인-안철수 단일화 쇼는 성립될 수 없었다.
 
6. 언론이 결승진출자도 아닌 안철수를 박근혜와 同格(동격)으로 대우하면서 시간과 지면 배분을 1:1:1로 하여 박근혜에게 2-1로 불리한 구도를 만들지 않았더라면 문재인의 48% 득표는 불가능하였을 것이다.
 
7. 朴槿惠의 위대성은 절대적으로 불리한 좌편향 언론의 선동을 맞바람으로 안고 뛰어서 이긴 점이다. 그는 역사의 힘, 서민의 힘, 父母의 힘이란 뒷바람을 받았다.
 
8. 좌편향 언론의 선동에 속지 않는 서민들이 있었다. 현장 노동자, 주부, 자영업자, 농민, 어민, 저학력층, 저소득층, 老壯層(노장층)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고학력-고소득-화이트칼라-학생층에선 文 지지가 높았다. 인생 경험이 긴 생활인들은 좌익선동에 잘 넘어가지 않는다.
 
9. 가난을 물리친 민족의 恩人(은인) 박정희-육영수에 대한 국민들의 동정심, 미안함, 고마움이 딸에 대한 열광적 지지로 전환되었다.
 
10. 서민과 노장층은, 문재인 세력이 대한민국 체제에 危害(위해)가 되는 이념과 정책을 가진 집단임을 직감적으로 알게 되었다. 좌편향 선동은 생활과 경험으로 무장한 이들의 방호벽을 뚫지 못하였다.
 
11. 선거에선 좌편향 언론이 졌지만 일상으로 돌아가면 이들이 常時的(상시적)으로 박근혜 정부를 공격하고, 기회가 오면 제2의 광우병 난동 사건을 일으키려 할 것이다. 박근혜의 성공과 실패는 선동 언론과의 싸움에서 결판 날 것이다.
 
12. 좌편향 선동언론을 누르려면 박근혜 후보가 大選 때 동원하였던 힘을 조직하고, 그 힘을 유지, 강화하여 일상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헌법의 힘, 진실의 힘, 국민의 힘, 역사의 힘을 조직하는 것이다.
 
13. 새누리당은 회비를 내는 진성 당원이 1000만 명쯤 되는 국민정당으로 커야 한다. 그렇게 하려면 정치학교를 운영하고 이념과 정책을 정비하는 등 교육에 주력해야 한다. 교육과 조직과 선전이 같이 가야 한다. 김대중 세력중 反종북 인사들을 많이 참여시킨 박근혜 대통령은 보수의 외연을 넓히고, 활성화시킬 찬스를 잡았다. 그리하여 한국의 보수정치를 확고한 자유민주주의 이념 위에 유연하게, 폭 넓게 재구성할 수 있게 되었다. 드골리즘처럼 영속하는 보수정치이념과 보수정당을 구축한다면 한국 보수는, 이승만-박정희-민주화 세력-박근혜-자유통일 세력으로 이어지면서 한국을 주도하게 될 것이다.
 
14. 대통령은 國政(국정)홍보를 제1우선 순위에 놓아야 한다. 대통령은 제1 홍보맨이 되어야 한다. 아무리 잘해도 잘하였다는 사실을 알리는 데 실패하면 못한 게 된다. 홍보는 이념과 논리의 뒷받침 없이는 말장난으로 변한다. 이념무장은 자기 정당성에 대한 확신을 준다. 대통령 주변에 현실에도 밝은 이론가가 있어야 한다.
 
15. 김관진 국방장관이 성공시킨 軍 정훈 교육의 모델을 기업으로 확대시킨다. 기업인과 종사자가 자본주의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자부심을 갖도록 교육시킨다. 기업이 애국심으로 의식화되면 체제 수호에 있었서 '제2의 국군' 역할을 한다.
 
16. 대통령은 대한민국 헌법의 명령인 '북한노동당 정권을 해체하고 자유통일하라'를 끊임 없이 國政의 최고 목표로 확인해야 한다. 자유통일의 의지를 가진 정부라야 分斷(분단)고착 내지 공산화를 지향하는 從北좌파의 反통일성과 反민족성을 부각시킬 수 있다. 朴근혜 대통령은, 자유통일이 낭비와 부담이 아니라 새로운 국가발전의 길을 열고,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동북아의 항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약속하는, 피할 수 없는 선택임을 적극적으로 설명하여 도덕적-정치적 優位(우위)를 선점해야 할 것이다. 이런 미래지향적이고 공세적 자세가 좌편향 언론의 수구적이고, 분열적 생리를 무력화시킨다.
 
17. 韓美동맹을 강화하되 자주국방 의지를 국민들에게 심어야 책임 있는 시민이 될 수 있다. 자주국방 의지가 없으면 安保(안보)를 남의 문제로 인식하게 되고, 종북좌파와 같은 내부의 敵(적)까지 허용한다.
 
18. 분별력 있는 국민이어야 좌편향 언론에 속지 않고, 민주주의를 선동꾼들에게 소매치기 당하지 않는다. 불별력은 교양인데, 역사와 언어가 바탕이다. 한글전용을 중단시키고 한자-한글 혼용의 復元(복원)으로 망가진 한국어를 정상화시킨다. 反대한민국적 한국사 교과서를 애국적 교과서로 바꾼다. 전교조의 反대한민국 교육에 법적 조치를 취한다.
 
19. 대한민국의 역사적 정통성과 북한정권의 반역성을 확인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李承晩 건국 대통령 동상 건립, 8월15일을 건국절로 기리는 일, 테헤란路를 트루먼路로 명칭 변경하는 일 등이다.
 
20. 국가기관과 국회가 나서서 김대중-노무현 정권 때 일어난 국가반역 사건에 대한 수사와 조사를 실시, 국민들에게 보고하고, 의법조치해야 한다. 특히 권력을 남용한 종북세력의 利敵(이적)-반역행위를 밝혀내 단죄해야 한다. 검찰-경찰-국정원-기무사를 망라한 공안합동수사본부를 상설기관으로 설치, 국가를 보위한다.
 
21. 反국가 범죄 전력자-부패 전력자-병역 기피자의 공직취임(출마)을 금지하는 입법을 한다.
 
22. 국가 지도층 인사들과 대통령 친인척의 청렴성을 유지해야 국민통합-종북척결-법치확립에 성공한다. 국민대통합으로 생긴 힘을 자유통일에 써야 한다. 통합으로 통일을!